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72) - 하나님이 계시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11-13
담안편지(572) - 하나님이 계시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이한규 목사님께 글 올립니다.
  저는 현재 000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는 37세 000라고 합니다.
  평생 이런 교도소를 처음 경험하는데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짓고
  15년 형을 받고 몇 년째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가정을 파탄 내고 많은 사람들을 슬픔에 빠지게 하였습니다.
  2년가량은 어떻게 하면 죽을 수 있을까만을 생각하였습니다.
  어느 날 방에 같이 계신 형님이 성경책을 선물해 주셔서
  읽어보기 시작하였습니다.
  읽던 도중 욥이라는 사람을 알게 되었고
  하나님의 자식으로 돌아온 이야기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그 이후로도 성경 1회를 읽었습니다.
  지금은 필사로 다시 한번 되새기고 있는 중입니다.
   
  성경을 알고 믿는 자 모두를 하나님은 사랑하신다 하셨는데
  저 같은 십계명을 어긴 이에게도 해당이 되는지요?
  사회에 있을 때에는 하나님의 존재를
  믿지도 의지하지도 않고 불신하며 살았습니다.
  이곳에서야 하나님이 계시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큰 죄를 지은 사람으로서
  하나님을 외칠 자격이 있을지 의문이 되고
  하루하루 혼자 남겨진 범죄자라고 생각을 하니
  마음의 안정을 찾아가기 위해 주기도문을 외우곤 합니다.
   
  그리고 저희 사동에 비치된 “새벽기도”라는 책을 보고서
  목사님께 염치 불구하고 이렇게 편지를 보냅니다.
  옆방에 있는 어르신이 이곳으로 편지를 하면
  책자를 보내 주실 거라고 하셨습니다.
   
  성경 말씀을 쉽고 자세하게 해석되어 있는 책을
  받아 볼 수 있을까 하여 이렇게 뻔뻔한 글을 올려봅니다.
  소중한 시간 내 주시어 감사드립니다.
  000교도소에서 죄인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25 담안편지(622) - "아들아" 요삼일육선교회 25 2021.05.11
624 담안편지(621) - 00구치소,00구치소,00구치소,00교도소 그리고 이곳까지 요삼일육선교회 51 2021.05.07
623 담안편지(620) - 커피 먹는 행복한 시간도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1 2021.05.04
622 담안편지(619) - 창 너머 풍경이 깨끗하게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6 2021.04.30
621 담안편지(618) - 지금은 마음이라도 받아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107 2021.04.27
620 담안편지(617) - 다시 찾은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113 2021.04.23
619 담안편지(616) - 하나님의 사람들로 인해 더욱 행복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6 2021.04.20
618 담안편지(615) - 각자 꿀꺽꿀꺽 그 힘듦을 삼키면서 요삼일육선교회 165 2021.04.16
617 담안편지(614) - 베스트 Q.T 복음서 요삼일육선교회 166 2021.04.13
616 담안편지(613) - 감옥 여행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1 2021.04.09
615 담안편지(612) - 자그마한 쪽지가 붙은 제79호 월새기 요삼일육선교회 200 2021.04.06
614 담안편지(611) - 중독자들의 명단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2 2021.04.02
613 담안편지(610) - 좀 더 버티며 힘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1 2021.03.30
612 담안편지(609) - “하나님이여 나를 건지소서..." 요삼일육선교회 273 2021.03.26
611 담안편지(608) - 벌써 3月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224 2021.03.23
610 담안편지(607) - “무교입니다”라고 말할 때 요삼일육선교회 310 2021.03.19
609 담안편지(606) -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요삼일육선교회 321 2021.03.16
608 담안편지(605) - 사랑은 좋아하게 하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282 2021.03.12
607 담안편지(604) - 사람을 울렸다 웃겼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9 2021.03.09
606 담안편지(603) - 용돈까지 보내 준 친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80 2021.03.05
605 담안편지(602) - 월새기를 만난 것은 저의 축복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0 2021.03.02
604 담안편지(601) - 전체 작업장에 월새기를 배포해 주셨네요 요삼일육선교회 203 2021.02.26
603 담안편지(600) - 새벽기도를 보고 싶어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4 2021.02.23
602 담안편지(599) - 월새기가 버팀목이고 위안처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6 2021.02.19
601 담안편지(598) - 책을 받아보기가 너무도 힘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8 2021.02.16
600 담안편지(597) - 저를 위해 존재하는 것 같은 월새기와 이한규목사님 요삼일육선교회 212 2021.02.09
599 담안편지(596) - 어디에 쓰시려고 기가 막힌 웅덩이에 요삼일육선교회 299 2021.02.05
598 담안편지(595) - 사연 없는 사람은 없겠지만 저는 무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8 2021.02.02
597 담안편지(594) - 저에게도 1권을 구독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303 2021.01.29
596 담안편지(593) - 37일째 방문이 열리지 않고 살고 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395 2021.01.2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