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72) - 하나님이 계시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11-13
담안편지(572) - 하나님이 계시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이한규 목사님께 글 올립니다.
  저는 현재 000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는 37세 000라고 합니다.
  평생 이런 교도소를 처음 경험하는데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짓고
  15년 형을 받고 몇 년째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가정을 파탄 내고 많은 사람들을 슬픔에 빠지게 하였습니다.
  2년가량은 어떻게 하면 죽을 수 있을까만을 생각하였습니다.
  어느 날 방에 같이 계신 형님이 성경책을 선물해 주셔서
  읽어보기 시작하였습니다.
  읽던 도중 욥이라는 사람을 알게 되었고
  하나님의 자식으로 돌아온 이야기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그 이후로도 성경 1회를 읽었습니다.
  지금은 필사로 다시 한번 되새기고 있는 중입니다.
   
  성경을 알고 믿는 자 모두를 하나님은 사랑하신다 하셨는데
  저 같은 십계명을 어긴 이에게도 해당이 되는지요?
  사회에 있을 때에는 하나님의 존재를
  믿지도 의지하지도 않고 불신하며 살았습니다.
  이곳에서야 하나님이 계시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큰 죄를 지은 사람으로서
  하나님을 외칠 자격이 있을지 의문이 되고
  하루하루 혼자 남겨진 범죄자라고 생각을 하니
  마음의 안정을 찾아가기 위해 주기도문을 외우곤 합니다.
   
  그리고 저희 사동에 비치된 “새벽기도”라는 책을 보고서
  목사님께 염치 불구하고 이렇게 편지를 보냅니다.
  옆방에 있는 어르신이 이곳으로 편지를 하면
  책자를 보내 주실 거라고 하셨습니다.
   
  성경 말씀을 쉽고 자세하게 해석되어 있는 책을
  받아 볼 수 있을까 하여 이렇게 뻔뻔한 글을 올려봅니다.
  소중한 시간 내 주시어 감사드립니다.
  000교도소에서 죄인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78 담안편지(575) - 마약을 하지 않고 새로운 사람이 됐으면... 요삼일육선교회 14 2020.11.24
577 담안편지(574) - <365가지 오늘의 묵상>책 구매할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41 2020.11.20
576 담안편지(573) - 매달 꼬박꼬박 너무 잘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9 2020.11.17
>> 담안편지(572) - 하나님이 계시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1 2020.11.13
574 담안편지(571) - “요삼일육선교회”가 있다는 것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2 2020.11.10
573 담안편지(570) -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3 2020.11.06
572 담안편지(569) - 이곳 제 삶에서 하나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6 2020.11.03
571 담안편지(568) - “새벽기도” 책이 오면 쟁탈전이 벌어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8 2020.10.30
570 담안편지(567) - 월새기는 모아서 집으로 가지고 갈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8 2020.10.27
569 담안편지(566) - 하나님 제발 제 딸 좀 살려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95 2020.10.23
568 담안편지(565) - 출소 때 집에 가져갈 계획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20.10.20
567 담안편지(564) - 하루라도 빨리 받아 보고 싶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5 2020.10.16
566 담안편지(563) - 제가 써서는 안 되는 것으로 여겨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4 2020.10.13
565 담안편지(562) - 저의 성전을 이젠 수리해 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7 2020.10.09
564 담안편지(561) - 가장 많이 찾는 것이 <월새기>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5 2020.10.06
563 담안편지(560) - 꼭 새사람 되어서 나가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8 2020.09.29
562 담안편지(559) - 언젠가 주님의 자식이 될 수 있겠죠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0.09.25
561 담안편지(558) - 제비꽃 요삼일육선교회 175 2020.09.22
560 담안편지(557) - 복음을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0.09.18
559 담안편지(556) -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4 2020.09.15
558 담안편지(555) - 항소장 받은 날 보고 싶었던 월새기를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6 2020.09.11
557 담안편지(554) - 영혼 구원에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82 2020.09.08
556 담안편지(553) - 행동으로 전도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3 2020.09.04
555 담안편지(552) - 폭염에 시원케 하시는 말씀의 은혜 요삼일육선교회 278 2020.09.01
554 담안편지(551) - 마침내 한길에 하나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97 2020.08.28
553 담안편지(550) - 조만간 힘든 시절은 지나간다 요삼일육선교회 268 2020.08.25
552 담안편지(549) - 제가 흔들리지 않고 흔들려도 제자리로 요삼일육선교회 277 2020.08.21
551 담안편지(548) - 주옥같은 말씀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5 2020.08.18
550 담안편지(547) - 성경책 한 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1 2020.08.14
549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6 2020.08.1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