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66) - 하나님 제발 제 딸 좀 살려 주세요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10-23
담안편지(566) - 하나님 제발 제 딸 좀 살려 주세요
  저는 2년 6월의 형을 받고 1년째 수용 생활 중인 000입니다
  이렇게 죄인으로서 무례하게 서신을 보내어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저는 집이 가난하여 중학교도 다니지 못했습니다.
  15세에 전기 일을 배우며 사회생활을 시작했습니다
  배움은 짧았지만 눈썰미가 있는 편이라 빨리 배웠습니다
   
  알뜰살뜰 돈을 아끼며 적금도 열심히 넣었고
  31살에 착한 아내를 만나 결혼도 했습니다
  그리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큼 예쁜 딸도 태어났기에
  하루하루 지치도록 일을 해도 활력이 생겨 더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런데 딸이 6세 되던 해에 급성 백혈병으로 입원하게 되면서
  행복하기만 했던 저의 삶이 무너지기 시작했습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에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 동원했습니다
  급기야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믿는 종교라곤 없던 제가 병원 앞에 있는 교회로
  무작정 달려가 “하나님 제발 제 딸 좀 살려 주세요”
  빌고 또 빌었습니다
  하지만 제 딸 00이는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그날 저는 무너져 버렸습니다
  온전한 정신으로 견디기 힘들어 술을 시작하였고
  숨을 쉬고 있다는 것조차도
  딸에게 미안하고 죄스러웠습니다.
   
  가정도 산산조각 부서지고
  그동안 살아온 제 삶이 모두 무너졌습니다
  그리고... 결국 이렇게 교도소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경찰서 유치장에서 차라리 죽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어
  자살 시도하다가 미수에 그쳤습니다
  그 후유증으로 지금까지 약을 먹고 있습니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하기만 했습니다
   
  며칠 전 운동을 하고 들어오는 길에
  복도에 비치되어 있는 책장에서
  새벽기도라는 책을 들고 왔습니다
   
  아직은 절반의 페이지를 읽고 있지만
  새벽기도를 읽는 내내 저의 자신이 부끄럽고
  하늘나라에 있는 딸에게 미안한 마음뿐이었습니다
  그동안 잘못 살아왔던 지난 저의 잘못들을
  진심으로 회개하고 반성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새벽기도를 읽을 수 있어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새벽기도 담당자님
  저는 이곳에서 우울증 치료 및 약물 중독을 다루는
  힐링스 교육 3개월 과정을 받고 있습니다
  틈틈이 새벽기도를 읽으며 성경 공부도 하여
  사회로 돌아가면 앞으로는 죄짓지 않고
  예수님을 믿고 따르며 배우도록 하겠습니다
   
  성경 말씀에 대하여 아직 아는 것은 없지만
  지금부터라도 열심히 공부하고
  하나님 말씀 실천해 가며 살겠습니다
   
  죄인의 신분으로 두서없는 글 드려 죄송합니다
  면회 오는 사람이 없기에 염치불구하고
  가능하시면 성경책을 보내주실 수 있을는지요
  죄송합니다. 염치없어 송구합니다
  진심으로 배우고 싶기에 이렇게 무리한 부탁을 하였습니다.
   
  며칠 후면 하늘나라에 있는 딸의 기일입니다.
  부디 하나님의 은총이 가득하길 기도해 주십시요.
  담당자님께서도 하나님의 은혜가 있기를 기도하겠습니다.
  두서없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0년 10월 5일 00교도소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78 담안편지(575) - 마약을 하지 않고 새로운 사람이 됐으면... 요삼일육선교회 2 2020.11.24
577 담안편지(574) - <365가지 오늘의 묵상>책 구매할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37 2020.11.20
576 담안편지(573) - 매달 꼬박꼬박 너무 잘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6 2020.11.17
575 담안편지(572) - 하나님이 계시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7 2020.11.13
574 담안편지(571) - “요삼일육선교회”가 있다는 것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9 2020.11.10
573 담안편지(570) -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2 2020.11.06
572 담안편지(569) - 이곳 제 삶에서 하나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8 2020.11.03
571 담안편지(568) - “새벽기도” 책이 오면 쟁탈전이 벌어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7 2020.10.30
570 담안편지(567) - 월새기는 모아서 집으로 가지고 갈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7 2020.10.27
>> 담안편지(566) - 하나님 제발 제 딸 좀 살려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94 2020.10.23
568 담안편지(565) - 출소 때 집에 가져갈 계획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7 2020.10.20
567 담안편지(564) - 하루라도 빨리 받아 보고 싶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4 2020.10.16
566 담안편지(563) - 제가 써서는 안 되는 것으로 여겨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4 2020.10.13
565 담안편지(562) - 저의 성전을 이젠 수리해 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6 2020.10.09
564 담안편지(561) - 가장 많이 찾는 것이 <월새기>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5 2020.10.06
563 담안편지(560) - 꼭 새사람 되어서 나가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8 2020.09.29
562 담안편지(559) - 언젠가 주님의 자식이 될 수 있겠죠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0.09.25
561 담안편지(558) - 제비꽃 요삼일육선교회 174 2020.09.22
560 담안편지(557) - 복음을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4 2020.09.18
559 담안편지(556) -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4 2020.09.15
558 담안편지(555) - 항소장 받은 날 보고 싶었던 월새기를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4 2020.09.11
557 담안편지(554) - 영혼 구원에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8 2020.09.08
556 담안편지(553) - 행동으로 전도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2 2020.09.04
555 담안편지(552) - 폭염에 시원케 하시는 말씀의 은혜 요삼일육선교회 275 2020.09.01
554 담안편지(551) - 마침내 한길에 하나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96 2020.08.28
553 담안편지(550) - 조만간 힘든 시절은 지나간다 요삼일육선교회 265 2020.08.25
552 담안편지(549) - 제가 흔들리지 않고 흔들려도 제자리로 요삼일육선교회 275 2020.08.21
551 담안편지(548) - 주옥같은 말씀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5 2020.08.18
550 담안편지(547) - 성경책 한 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0 2020.08.14
549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5 2020.08.1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