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56) -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9-15
담안편지(556) -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편지를 드립니다.
  편지 봉투 속에 우표를 넣어놓고
  안부를 여쭤야지 한 게 벌써 두 달 전 일이네요. 
 
  코로나 사태가 너무 오래 가네요.
  예상되는 어려움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많이 힘드시죠?
  저는 이번 달에, 제가 속해 있던 마스크팩 작업장이
  결국은 문을 닫게 되고 나서야 그 여파를 실감하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업체가 많이 버텨 주었다고 얘기들을 해요.
 
  들리는 얘기로는 저희보다 더 저렴한 인건비를 제시한
  남자교도소로 일감이 넘어갔다는 얘기도 있고요.
  어쨌든 덕분에 쉬고 있습니다.
  최하 한 달을 쉬어야 하고 다른 업체를 물색 중이라 합니다
 
  지금 2인실에서 정말 송구하리만치 너무나 많은 것을 누리고 있습니다.
  제가 정말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2인실은 짝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천국과 지옥으로 나누어진다고들 하더라고요..
  저는 지금... 천국(?)에 있습니다.
  어떤 짝이든지 분명 계획이 있으실 거라 믿고 기도했지요
  짝이 온 지 두 달 가까이 되어 갑니다
 
  며칠 전에 처음으로... 제가 아는 하나님에 대해서 얘기해 줬습니다.
  어렸을 때 하나님을 처음 알게 된 순간, 청년의 때에 만났던 하나님,
  그리고 사회에 나가면서 그 존재 자체를 부인했던 나...
  그러다 다시 만난 하나님, 또 이어지는 배신...
  그리고 또 감사하게도 다시 그분께 붙잡힌 바 된 나...
  모든 일의 결국은 하나님이더라. 답도 그분밖에는 없더라고.
 
  신내림을 받았다는 짝궁에게 덧붙여 쥐여 짜낸 말이라고는
  “이왕이면 지금 네가 모시는 신보다
  더 큰 능력의 하나님을 모시는 게 낫지 않아?”라고 해버렸어요. 어유....
  그리고 그랬네요... 나랑 지내다가 실망시키는 모습이 분명 있을텐데
  내가 그런 사람이라서 하나님 붙잡고 있는 거니까
  너는 하나님하고 1대1로 직접 만나라...
  사람들이나 교회에 실망해서 하나님하고 멀어지지 말고...
   
  매일매일 밀리지 않게 ‘새벽기도’로 QT를 합니다.
  목사님께, 그리고 협력하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려요.
  저 말고도 은혜를 받는 분들이 정말 많으실 것 같아요.
 
  거두는 분은 하나님이신 걸 이제야 깨달았어요.
  갈수록 단순해지고 홀가분해지고 바보 비스므레한 취급을 받아도
  별로 싫지 않은 이 느낌이 잘못된 건 아니길 바라며,
  저의 기도 속에는 늘 목사님과 도우시는 많은 분들이
  계시다는 걸 잊지 마세요. 건강하세요. 감사드립니다.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62 담안편지(559) - 언젠가 주님의 자식이 될 수 있겠죠 요삼일육선교회 9 2020.09.25
561 담안편지(558) - 제비꽃 요삼일육선교회 18 2020.09.22
560 담안편지(557) - 복음을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7 2020.09.18
>> 담안편지(556) -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0 2020.09.15
558 담안편지(555) - 항소장 받은 날 보고 싶었던 월새기를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8 2020.09.11
557 담안편지(554) - 영혼 구원에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1 2020.09.08
556 담안편지(553) - 행동으로 전도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7 2020.09.04
555 담안편지(552) - 폭염에 시원케 하시는 말씀의 은혜 요삼일육선교회 116 2020.09.01
554 담안편지(551) - 마침내 한길에 하나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97 2020.08.28
553 담안편지(550) - 조만간 힘든 시절은 지나간다 요삼일육선교회 123 2020.08.25
552 담안편지(549) - 제가 흔들리지 않고 흔들려도 제자리로 요삼일육선교회 121 2020.08.21
551 담안편지(548) - 주옥같은 말씀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4 2020.08.18
550 담안편지(547) - 성경책 한 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2 2020.08.14
549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6 2020.08.11
548 담안편지(545) - 수정 테이프(correction tape) 요삼일육선교회 198 2020.08.07
547 담안편지(544) - 외상으로 책을 좀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1 2020.08.04
546 담안편지(543) - 최우량 모범수가 되어 이감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3 2020.07.31
545 담안편지(542) - 월새기를 배달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2 2020.07.28
544 담안편지(541) - "기도밖에 없으니 기도하자" 요삼일육선교회 215 2020.07.24
543 담안편지(540) - 제가 인기가 좀 있어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7 2020.07.21
542 담안편지(539) - 새벽기도가 교과서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9 2020.07.17
541 담안편지(538) - 월새기를 받는 순간, 할렐루야! 요삼일육선교회 192 2020.07.14
540 담안편지(537) - 나를 용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6 2020.07.10
539 담안편지(536) - 생각해서는 안 될 생각을 했을 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8 2020.07.07
538 담안편지(535) -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9 2020.07.03
537 담안편지(534) - 하나님이 없다 하는도다 요삼일육선교회 259 2020.06.30
536 담안편지(533) - 새벽기도를 빼앗겼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7 2020.06.26
535 담안편지(532) -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216 2020.06.23
534 담안편지(531) -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0 2020.06.19
533 담안편지(530) - 극상품 포도나무로 여기며 키워왔을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281 2020.06.1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