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32) -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6-23
담안편지(532) -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안녕하세요. 저를 기억하시나요?
  2020년 1월 2일에 00지소에서
  저의 사연과 월새기를 부탁드렸던 000 성도입니다.
 
  그동안 몸 건강히 잘 지내고 계시는지요.
  저는 덕분에 건강하게 잘 지내고
  이곳 수형 생활도 잘 지내고 있습니다.
   
  그동안 배려로 월새기로 하나님과 같이 하고 있고
  월새기로 인하여 하나님을 더 가까이 할 수 있었습니다
  기도도 한 번 할 것을 두세 번으로 기도 시간을 만들고
  기도 시간과 하나님과의 만남도 자주 할 수 있어 마음이 기쁩니다.
   
  아직은 하나님을 잘 알지 못하여 기도도 제 마음대로 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성경에서 읽고 하지만
  또한 이해도 조금은 어렵지만  성경을 읽고 또 읽고 해서
  조금은 이해하려고 노력 중에 있습니다.
 
  또한 월새기로 인하여 매일 매일 아침마다
  성경 본문을 읽고 하루 일과를 하나님과 함께하고 있습니다.
   
  편지를 받고 하나님의 은혜도 받았습니다.
  편지도 여러 번 쓰려고 했는데
  1심 끝나고 항소하여 5월 11일에
  이곳 00으로 이감 오게 되었고
  오랫만에 글을 쓰니 이렇게 두서없이 글월을 올립니다.
   
  1심 형량은 구형은 12년 받았습니다.
  선고는 3월에 00에서 7년을 받았습니다.
  제가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그래서 항소하여 00에 5월 이감 왔고
  어제 00고등법원 항소부에서 심리를 받았습니다.
  형량이 많다는 이유로 항소 이유서를 제출하였습니다.
 
  이제 마지막 선고만 남았는데 그날이 7월로 잡혔는데
  판사님께서 7년이라는 형량에서
  깎아주실지 기각시킬지는 판사님의 마음이지만
  7월 10일에 모든 것에 결정되는 날입니다.
  저는 잘 되리라 믿기에 신경 안 쓰고
  그동안 성경 공부 좀 더 하면서
  기도의 생활로 하루하루 지내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00서 보던 성경은 그곳에 있는 성도님이
  성경책이 없어 드리고 왔습니다.
  여기에서도 큰 글자 성경과 월새기를 받아볼 수 있는지요.
 
  다음에 또 연락드려도 되지요? 안녕히 계세요. 
  0 0 0성도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39 담안편지(536) - 생각해서는 안 될 생각을 했을 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 2020.07.07
538 담안편지(535) -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5 2020.07.03
537 담안편지(534) - 하나님이 없다 하는도다 요삼일육선교회 40 2020.06.30
536 담안편지(533) - 새벽기도를 빼앗겼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2 2020.06.26
>> 담안편지(532) -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51 2020.06.23
534 담안편지(531) -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3 2020.06.19
533 담안편지(530) - 극상품 포도나무로 여기며 키워왔을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72 2020.06.16
532 담안편지(529) - 「새벽기도」가 들어가기를 기도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2 2020.06.12
531 담안편지(528) - 눈물샘을 자극한 거인 같은 월간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88 2020.06.09
530 담안편지(527) - 불법체류자로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4 2020.06.05
529 담안편지(526) - 지인이 월새기 2, 3월호를 구해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20.06.02
528 담안편지(525) - 단돈 천 원 밖에 안 된다니 요삼일육선교회 117 2020.05.29
527 담안편지(524) - 첫 장을 보면서 가슴이 많이 아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6 2020.05.26
526 담안편지(523) - 그러다가 만난 것이 월간새벽기도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7 2020.05.22
525 담안편지(522) - 한 장 한 장 읽으며 감동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3 2020.05.19
524 담안편지(521) - 마치 하나님의 키질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4 2020.05.15
523 담안편지(520) - 중단할 수밖에 없는 소식을 접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59 2020.05.12
522 담안편지(519) - 기도합니다. 힘내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173 2020.05.08
521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요삼일육선교회 145 2020.05.05
520 담안편지(517) - 교정선교회 주임님을 통해 기도받고 요삼일육선교회 165 2020.05.01
519 담안편지(516) - 아들이 하나님을 만난 것을 느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8 2020.04.28
518 담안편지(515) - 아직 아무런 응답을 주시지 않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2 2020.04.24
517 담안편지(514) - “새벽기도” 는 주님께 다가갈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5 2020.04.21
516 담안편지(513) - M.Div 과정 위주로 알려주시기를 바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8 2020.04.17
515 담안편지(512) -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3 2020.04.14
514 담안편지(511) - 여전히 하나님의 사람이었구나 요삼일육선교회 181 2020.04.10
513 담안편지(510) - 은혜를 잊고 살다가 혼이 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0 2020.04.07
512 담안편지(509) - “하나님”께서 월새기를 보내 주셨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8 2020.04.03
511 담안편지(508) - 저희 공장에 신입이 두 명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8 2020.03.31
510 담안편지(507) - 월새기 활자가 커져서 매우 좋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5 2020.03.27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