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30) - 극상품 포도나무로 여기며 키워왔을 하나님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6-16
담안편지(530) - 극상품 포도나무로 여기며 키워왔을 하나님
  입소한 지 이제 1년이 되어갑니다.
  작년에도 가족들의 생사를 몰라 애태우고 속 끓일 때
  내밀어 주시던 그 따스한 손길에 감사합니다
 
  덕분에 저는 00이란 도시의 낯선 환경에서도
  몰아쉬는 거친 숨이지만 숨을 쉬고 있긴 합니다.
  시간이 흐르고 세월이 지나면
  지나온 오늘이란 단어에서 느끼던 아픔과 무거움이
  상흔으로 변해있겠지만 그 상흔의 기간들 중에
  서신 한 자락을 희망의 자국으로 곱씹을 듯 싶습니다. ^^
   
  저는 장인어른의 강압으로 이혼을 하게 되었고
  아이들 역시 늘 그래오던 것처럼 여전히 잘 지내고 있습니다.
  극상품 포도나무로 여기며 키워왔을 하나님께서
  들 포도나무가 되어버린 저에게 내리신 이 형벌이
  부디 영벌의 모습이 아니기만을 기도할 뿐입니다.
  주께서 머지않아 응답하시리라 여깁니다.
   
  완벽한 혼자라 생각하고 처음 오게 된 교도소의 낯설음과
  적응하기에도 버거웠던 이 환경에 내쳐진 영혼까지
  깡그리 뭉개 놓고 최후의 선택만을 생각하고 있을 바로 그때
  찾아오신 그분의 사랑이 너무도 크고 너무도 밝아 그저 울기만 했습니다
  특히 이사야-예레미야를 읽으면 계속 울게 됩니다.
  기도를 하다가도 TV를 보다가도
  어떤 날은 식사를 하다가도 눈물이 흐릅니다
  그저 아무 생각 없이 기도하고 말씀 보며 오늘을 그리고
  다가올 내일을 위해 오늘도 울어봅니다.
   
  그래도 사회 있을 때는 한문으로 훈장질까지도 할 수 있었고
  영어든 번역일까지 하던 사람도 
  감옥에서 1년만 있으면 바보가 된다고 합니다
  그래도 많은 시간을 성경 읽고
  공부하는데 사용하는 것에는 감사를 드립니다
  부디 코로나19도 조심하시고 강건하시길...
  고맙고 고맙습니다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39 담안편지(536) - 생각해서는 안 될 생각을 했을 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 2020.07.07
538 담안편지(535) -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5 2020.07.03
537 담안편지(534) - 하나님이 없다 하는도다 요삼일육선교회 40 2020.06.30
536 담안편지(533) - 새벽기도를 빼앗겼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2 2020.06.26
535 담안편지(532) -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51 2020.06.23
534 담안편지(531) -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3 2020.06.19
>> 담안편지(530) - 극상품 포도나무로 여기며 키워왔을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73 2020.06.16
532 담안편지(529) - 「새벽기도」가 들어가기를 기도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2 2020.06.12
531 담안편지(528) - 눈물샘을 자극한 거인 같은 월간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88 2020.06.09
530 담안편지(527) - 불법체류자로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4 2020.06.05
529 담안편지(526) - 지인이 월새기 2, 3월호를 구해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20.06.02
528 담안편지(525) - 단돈 천 원 밖에 안 된다니 요삼일육선교회 117 2020.05.29
527 담안편지(524) - 첫 장을 보면서 가슴이 많이 아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6 2020.05.26
526 담안편지(523) - 그러다가 만난 것이 월간새벽기도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7 2020.05.22
525 담안편지(522) - 한 장 한 장 읽으며 감동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3 2020.05.19
524 담안편지(521) - 마치 하나님의 키질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4 2020.05.15
523 담안편지(520) - 중단할 수밖에 없는 소식을 접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59 2020.05.12
522 담안편지(519) - 기도합니다. 힘내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173 2020.05.08
521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요삼일육선교회 145 2020.05.05
520 담안편지(517) - 교정선교회 주임님을 통해 기도받고 요삼일육선교회 165 2020.05.01
519 담안편지(516) - 아들이 하나님을 만난 것을 느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8 2020.04.28
518 담안편지(515) - 아직 아무런 응답을 주시지 않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2 2020.04.24
517 담안편지(514) - “새벽기도” 는 주님께 다가갈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5 2020.04.21
516 담안편지(513) - M.Div 과정 위주로 알려주시기를 바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8 2020.04.17
515 담안편지(512) -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3 2020.04.14
514 담안편지(511) - 여전히 하나님의 사람이었구나 요삼일육선교회 181 2020.04.10
513 담안편지(510) - 은혜를 잊고 살다가 혼이 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0 2020.04.07
512 담안편지(509) - “하나님”께서 월새기를 보내 주셨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8 2020.04.03
511 담안편지(508) - 저희 공장에 신입이 두 명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8 2020.03.31
510 담안편지(507) - 월새기 활자가 커져서 매우 좋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5 2020.03.27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