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5-05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목사님!
  코로나19 때문에 전쟁 아닌 전쟁 속의 삶으로
  살아가는 현실을 바라보게 됩니다.
  날마다 마스크 생활을 검사받고 매일 소독을 하며
  모든 밖의 사람들과는 화상 접견 외엔 할 수 없는
  현실을 살아가고 있답니다.
  누군가는 그러더라구요.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고 말입니다.
   
  궁핍한 여자들과의 삶에
  바닥이 보이기 시작하는 가운데
  영치금이 넉넉한 자들과 없는 자들 사이에
  웃지 못할 이야기들이 전개되는 가운데
  마지막 주일을 보내고 있답니다.
   
  월간새벽기도 저의 손에는 받아볼 수 없었어요.
  어찌나 아쉽던지요.
  너무너무 아쉬운 마음 담아 봅니다.
   
  수용자들을 위한 목회 공부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부족한 저도 “꿈”꾸어 봅니다.
  간절한 마음으로 주님에 대하여 알 수 있는
  목회자 공부를 간절히 소망하여 봅니다.
  목사님의 기도 병사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78 담안편지(575) - 마약을 하지 않고 새로운 사람이 됐으면... 요삼일육선교회 18 2020.11.24
577 담안편지(574) - <365가지 오늘의 묵상>책 구매할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51 2020.11.20
576 담안편지(573) - 매달 꼬박꼬박 너무 잘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5 2020.11.17
575 담안편지(572) - 하나님이 계시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0 2020.11.13
574 담안편지(571) - “요삼일육선교회”가 있다는 것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9 2020.11.10
573 담안편지(570) -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8 2020.11.06
572 담안편지(569) - 이곳 제 삶에서 하나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0 2020.11.03
571 담안편지(568) - “새벽기도” 책이 오면 쟁탈전이 벌어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4 2020.10.30
570 담안편지(567) - 월새기는 모아서 집으로 가지고 갈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2 2020.10.27
569 담안편지(566) - 하나님 제발 제 딸 좀 살려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99 2020.10.23
568 담안편지(565) - 출소 때 집에 가져갈 계획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1 2020.10.20
567 담안편지(564) - 하루라도 빨리 받아 보고 싶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9 2020.10.16
566 담안편지(563) - 제가 써서는 안 되는 것으로 여겨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9 2020.10.13
565 담안편지(562) - 저의 성전을 이젠 수리해 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2 2020.10.09
564 담안편지(561) - 가장 많이 찾는 것이 <월새기>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8 2020.10.06
563 담안편지(560) - 꼭 새사람 되어서 나가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0 2020.09.29
562 담안편지(559) - 언젠가 주님의 자식이 될 수 있겠죠 요삼일육선교회 179 2020.09.25
561 담안편지(558) - 제비꽃 요삼일육선교회 178 2020.09.22
560 담안편지(557) - 복음을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0 2020.09.18
559 담안편지(556) -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0 2020.09.15
558 담안편지(555) - 항소장 받은 날 보고 싶었던 월새기를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2 2020.09.11
557 담안편지(554) - 영혼 구원에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88 2020.09.08
556 담안편지(553) - 행동으로 전도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8 2020.09.04
555 담안편지(552) - 폭염에 시원케 하시는 말씀의 은혜 요삼일육선교회 283 2020.09.01
554 담안편지(551) - 마침내 한길에 하나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201 2020.08.28
553 담안편지(550) - 조만간 힘든 시절은 지나간다 요삼일육선교회 275 2020.08.25
552 담안편지(549) - 제가 흔들리지 않고 흔들려도 제자리로 요삼일육선교회 284 2020.08.21
551 담안편지(548) - 주옥같은 말씀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9 2020.08.18
550 담안편지(547) - 성경책 한 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5 2020.08.14
549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8 2020.08.1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