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734) - 월새기를 만나게 해 주신 듯 합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2-06-17
담안편지(734) - 월새기를 만나게 해 주신 듯 합니다
  저는 현재 00구치소에 수감 중인
  45살의 마약 사범인 000이라고 합니다
   
  나쁜 제 성격과 마약으로 인하여
  가진 전부를 다 잃고 극단적 선택까지 하였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이런 저를 살리셔서
  이곳으로 보내 주시어서 성경을 접하게 해 주셨습니다
   
  조금 더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월새기를 만나게 해 주신 듯합니다
  월새기는 저에게 매일 영혼의 양식을 체험하게 해 주었고
  어려운 성경 구절을 너무나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습니다
  그래서 그 감사의 답으로 제 능력 안에서
  조금씩 소소한 금액을 보내 보려고 합니다
   
  솔직히 지금 제 형편으론 어디선가 도움을 받아야 할 처지이나
  주님께서는 제가 아닌 주님을 위해서 보내라고 알려 주셨습니다
  저는 지금까지 주님보다 저를 더 사랑하였기 때문에
  이 지경에 이르렀다고 생각하면
  주님께서 또한 월새기를 통하여
  저를 깨닫게 해 주셨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믿습니다
  제가 저보다 주님을 더더욱 사랑하면
  반드시 그에 합당한 선물을 그때그때 주신다는 것을!
  목사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000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751 담안편지(748) - 어린아이의 작은 도시락으로 여겨 주시고 요삼일육선교회 52 2022.08.05
750 담안편지(747) - 하나님의 품으로 가셨다고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5 2022.08.02
749 담안편지(746) - 찬송을 할 수 있는 예배이기에 들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9 2022.07.29
748 담안편지(745) - 한 권 1,000원으로 하기로 하셨다는 글을 읽으면서 요삼일육선교회 133 2022.07.26
747 담안편지(744) - 지난 도서가 있으면 구독하고자 편지를 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8 2022.07.22
746 담안편지(743) - 인정받고 대접받는 일이 저를 망치게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0 2022.07.19
745 담안편지(742) - 제 답답했던 숨통을 트이게 해 주셨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4 2022.07.15
744 담안편지(741) - 저의 오래전의 스승님과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5 2022.07.12
743 담안편지(740) - 출소하면 스스로의 힘으로 월새기를 신청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7 2022.07.08
742 담안편지(739) - 새벽기도 민수기를 통해서 질서의 하나님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1 2022.07.05
741 담안편지(738) - 이런 설레임으로 월새기를 기다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9 2022.07.01
740 담안편지(737) - 목사님의 영적 글을 읽으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4 2022.06.28
739 담안편지(736) - 새벽기도를 읽으며 마음을 잡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4 2022.06.24
738 담안편지(735) - 성경이 너무 딱딱하고 지루하고 어렵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1 2022.06.21
>> 담안편지(734) - 월새기를 만나게 해 주신 듯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6 2022.06.17
736 담안편지(733) - 요즘 책장에 ‘월간새벽기도’가 보이지를 않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2 2022.06.14
735 담안편지(732) - 월새기가 항상 저를 따라다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6 2022.06.10
734 담안편지(731) - 한 권도 줄지도 않고 한 번도 중단됨이 없는 월새기! 요삼일육선교회 233 2022.06.07
733 담안편지(730) - 꼭 건강하시라고 전해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217 2022.06.03
732 담안편지(729) - 다시 새벽기도 읽으며 마음을 잡고 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227 2022.05.31
731 담안편지(728) - “아가! 너는 종교가 뭐니?” 요삼일육선교회 230 2022.05.27
730 담안편지(727) - 모두 정상으로 일과가 시작이 되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1127 2022.05.24
729 담안편지(726) - 월간새벽기도는 제 친구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4 2022.05.20
728 담안편지(725) - 이젠 이곳 감옥과도 이별을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1 2022.05.17
727 담안편지(724) - 은혜스러운 말씀들이 가슴을 후리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5 2022.05.13
726 담안편지(723) - 사람이 그리울 때는 살고 싶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6 2022.05.10
725 담안편지(722) - 믿음이 싹트게 된 시발점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7 2022.05.06
724 담안편지(721) - 교도소를 오가며 월새기를 퍼트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7 2022.05.03
723 담안편지(720) - 우리 인생 자체가 하나님의 선물이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3 2022.04.29
722 담안편지(719) - 성경66권 강해설교집 출간을 위해 기도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84 2022.04.26

update